사진첩으로 보는 간도와 만주국 실경(1)

|

사진첩으로 보는 간도와 만주국 풍경
                      

 

일제는 일찍부터 간도지역을 대륙침략의 교두보로서 상정, 1909년 9월 청국과 간도협약을 체결하고 일본영사관 개설과 길림과 회령을 잇는 철도 부설권을 손에 넣는다. 이후 일제는 간도를 포함한 남만주지역에 경제 진출을 꾀하고 국제적으로 배타적 이권을 승인받기 위해 힘썼다. 1931년 9월 일제는 관동군의 주도하에 만주사변을 일으켜 중국 북부지역을 장악하고 1932년 3월 동삼성(요동성, 길림성, 흑룡강성) 일대를 관할하는 만주국을 세운다. 만주국은 청나라 계승을 명분으로 마지막 황제 부의溥儀를 집정으로 앉히고 ‘왕도낙토王道樂土와 오족협화五族協和’를 건국이념으로 내세웠지만 관동군의 조종하에 움직이던 꼭두각시 정부에 지나지 않았다. 일제가 중일전쟁, 태평양전쟁 등을 일으키며 파국을 향해 치닫자 만주국 또한 일제의 패망과 더불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이번에 소개하는 자료는 1910~1940년대 간도와 만주국 상황을 담은 사진첩과 거기에서 가려뽑은 사진들이다. 자료실에 소장된 사진첩을 시대순으로 나열하면 『남만주사진첩』(滿洲日日新聞社, 1917), 『봉천명승사진첩奉天名勝寫眞帖』(奉天 山陽堂書店, 1921), 『간도사진첩』(간도 尾崎寫眞舘, 1927년 추정), 『만주국승인기념사진첩』(大阪朝日新聞社, 1932.10.5), 『간도임시파견대기념사진첩』(1933), 『대만주국사진첩』(東京堂, 1936), 『강덕8년 3월 제4회 졸업기념(앨범)』(國立新京醫科大學, 1941.12)이다.

 

이 중 특기할 만한 사진첩은 먼저  『오사카아사히신문』 1932년 10월 5일자 특집호로 낸 『만주국승인기념사진첩』이다. 만주국이 수립된 것은 1932년 3월 1일이지만 그간 리튼보고서를 둘러싼 부정적인 국제여론과 일본 내부 사정으로 인해 만주국 승인이 미뤄지다가 그해 9월 15일 관동군 사령관이자 주만전권대사인 무토 노부요시武藤信義가 신경新京(지금의 장춘)을 방문해 만주국 국무총리 정효서鄭孝胥와 「일만의정서」를 조인하고 만주국을 승인한다. 아사히신문사가 전 과정을 밀착 취재하고 만주국의 이모저모를 함께 담아 특집호를 만든 것이다. 다음으로 『간도임시파견대기념사진첩』이다. 이 사진첩은 함경북도 나남에 주둔해 있던 일본군 제19사단에서 선발된 간도임시파견대(파견대장 池田信吉 대좌)가 연길현과 혼춘현 일대에 출몰한 항일유격대를 진압하기 위해 간도로 출동하여 1932년 4월부터 1933년 7월까지 활동한 상황을 수록한 사진첩이다. 3,500여 명의 항일유격대원 토벌은 물론 현지 주민들에 대한 대민봉사활동도 기록하는 등 파견대의 활약상을 선전하는 자료이나 만주국 수립 직후 간도지역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다.

 

이상 7권의 사진첩은 철저히 일본제국의 시각으로 제작되었다. 일제가 만주에 건립한 위용 있는 근대적 건축물과 철도역, 교육 및 의료 기관을 촬영하는 한편 남루한 현지 주민들의 실태도 함께 수록하여 양자를 대비시켰다. 또한 러일전쟁 등 격전지에 세워진 전적비와 현충탑, 각종 군부대와 경무시설을 빠짐없이 기록하여 애국심과 상무정신 고취에 활용하였다.

 

 

 

 

 

 

▒ 글쓴이: 민족문제연구소 박광종 선임연구원

  

(이 글은 민족문제연구소 회보 <민족사랑 2015년 12월호>에도 실렸습니다)

 

 

 

"친일인명사전의 기적,역사관 건립으로 이어가겠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시민역사관 건립위원회

 TEL 02-969-0226 / 역사관 후원계좌:우리은행 1002-852-760345(예금주 시민역사관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