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감옥, 식민지에 살다" 전시가 일본 고려박물관에서 열립니다.

|


지난 2011년 3월 1일 민족문제 연구소는 일본 리츠메이칸대학의 초청을 받아 교토 국제평화박물관에서  "거대한 감옥, 식민지에 살다"  특별전을 진행 한 바 있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와 리츠메이칸대학의 코리아연구센터, 국제평화박물관이 공동으로 주최한 행사였지요. 특히 일본 내에서는 식민지 조선에 관한 전시 자체가 이례적인 일 이었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지난 2011년 3월 일본 리츠메이칸 대학교에서 열린 "거대한 감옥, 식민지에 살다" 전시 ⓒ 민족문제연구소




"거대한 감옥" 전에는 민족문제 연구소가 소장하고 있는 3만여점의 유물 중 일본측에서 엄선한 80여 점의 희귀본만 소개되었습니다.


특히 일제강점기 식민지 통치자료(조선총독부 자료, 경찰앨범, 조선주둔군 앨범)와 의병격문, 독립선언서 등 항일의지를 보여주는 독립운동자료, 징병징용으로 끌려간 이들의 수난사 자료(사진, 엽서, 편지), 식민지 조선인들의 실상을 보여주는 생활사 자료와 교과서 등을 주로 전시했습니다.


더불어 일본인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강제동원피해자들의 증언영상 “내가 겪은 강제동원”과 독립운동가들의 증언영상 “독립을 꿈꾼 청춘들”도 일본어 자막을 입혀 전시장 내에서 상영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에서 식민지지배에 관한 전시를 찾아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



특히 대한민국임시정부 광복군 총사령관을 지낸 지청천 장군의 일기와 그 따님으로 역시 독립운동을 한 지복영 여사의 미간행 자서전 유고가 최초로 일본에서 공개되어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습니다.



지난 전시회 때 처음 공개된 지청천장군일기입니다. ⓒ 민족문제연구소



또한 일본에서 최초로 기미독립선언서 원본이 전시되기도 했습니다. 이 독립선언서를 실제로 본 일본 내 동포들은 감격스러워 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인들에게도, 일본에 있는 동포들에게도 여러모로 의미있는 전시였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소장 중인 기미독립선언서 원본 ⓒ 민족문제연구소



이 '거대한감옥, 식민지에 살다' 전시가 2012년에는 일본 도쿄에 있는 고려박물관에서 개최됩니다.


고려박물관은 일본 도쿄 신오쿠보 코리아타운에 위치한 박물관으로 2001년에 개관했습니다. 일본과 한국의 교류의 역사, 일본의 침략의 역사, 재일코리안의 역사화 문화 등을 일본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연 박물관입니다. 히구치 유이치 일본 재일조선인운동사연구회 회장이 관장으로 있습니다.


개관이래로 일제시대 조선인학살, 전시 조선인 강제연행, 해남도의 강제노동과 일본군위안부, 재일교포1세와 관련된 전시를 개최해 왔으며  전시도록, 회보, 및 출판사업도 병행하고 있는 곳입니다.


올해 9월 초에 전시를 시작해서 약 2개월간 전시할 예정입니다. 예전에 전시한 내용이라고 해도 고려박물관의 크기와 특성에 딱 맞는 게 아니기 때문에 지금은 이전 자료들을 정리하고 조정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사회가 우경화 되고 있다는 말은 이미 하루이틀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게다가 최근에는 한일군사협정,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말뚝사건 등으로 한일관계가 다시 언론의 도마위에 올라와 있습니다.


원론적인 이야기이긴 합니다만, 한일간의 뿌리깊은 갈등은 식민지점령을 빼고 이야기 할 수  없는 일이지요. 과거를 정확히 알아야 양국간의 우호도 이야기 될 수 있는게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이번 전시가 조금이나마 한일 간 과거사 이해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자료실 고양이 │ 민족문제연구소 자료실
못난 조상이 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친일인명사전의 기적,역사관 건립으로 이어가겠습니다.
TEL 02-969-0226 / E-mail
 historyact@hanmail.net


Trackback 1 And Comment 0